제 생의 첫 극장판 애니를 극장에서 본 것.

January 11, 2017 (수) 19:57에 작성함.

131100

픽사나 디지니는 모처럼 잘 보러가지만... 

걸즈 운트 판처 그것도 4dx로 가서 봤습니다.

4dx을 위한 애니가 아닌가 싶더군요. 

처음에는 일본 애니를 극장에서 돈 주고 본다는거 대해 부끄럽기도 하고 뭔가 느낌이 묘했는데 상영시간 18시 50분 들어가자 마자 예상 외로... 막 퇴근한 복장의 40~50대로 추정되는 아저씨 두 분과 20대 초 중반의 또래 한 명이 있더군요.

보는 내내 흥분되었고 그 때의 전율이 지금까지 이어 지는걸 보면 인상깊게 본게 아닌가 싶습니다.

논나를 보러 갔지만 시마다 아리스를 보았고... 계속 보게 되었고...

WeisSEnGeL@song****
0.7KB
서명이요

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
바르고 고운 말을 사용 합시다.
  • 파란화면 (@parans*****)

    4dx 영화에 팝콘은 좋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해 주었던 걸장판...
    1January 11, 2017 (수) 22:47_90
댓글 작성창 원상복구